기사 메일전송
인천해경, 2021년 연안안전지킴이 정식운영
  • 윤진성기동취재본부장 기자
  • 등록 2021-05-04 08:07:21

기사수정
  • 관내 연안사고 위험구역 7개소에 지역주민 14명 배치, 사고 예방활동 실시

[전남투데이 윤진성 기자]인천해양경찰서장(서장 백학선)은 국민의 연안활동 증가로 연안 사망사고 개연성이 증가하고 있어 사고예방을 위해 연안 인근 지역주민 14명을 위험구역 7개소에 배치하였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20년 2차례에 걸쳐 자원봉사 형식으로 연안안전지킴이 시범운영을 실시하였고, 금년부터 정식 운영한다.
 
이들은 5월 3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해안가, 갯바위, 갯벌 등 연안사고 위험이 높은 위험구역에 매달 주말 4회, 평일 11회에 걸쳐 3~4시간 도보순찰 및 안전계도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연안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의 특성을 잘 아는 지역주민을 ‘연안안전지킴이’로 위촉해 안전시설물 점검과 구조지원 업무 등을 수행하게 할 수 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연안안전지킴이 정식 운영으로 연안사고 예방과 지역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앞으로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할 수 있도록 연안 안전관리에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해풍 맞아 영양만점 보성 감자 나갑니다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어버이날 고향집 방문 자제 현수막 걸어
  •  기사 이미지 벌교읍민회장 취임 축하 쌀 기부… 복지사각지대 전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